그리운 맛 감자옹심이,,,[먹스팀과 음악].

in #kr6 years ago (edited)

누워 있는 사진은 알아서 봐 주세요
불친절 하다구요? 이 또한 재미 아니겠나요

오늘은
그리운 맛에 대한 포스팅입니다

저는 잠자옹심이입니다

감자를 강판에 가는 일이 너무 힘들어
자주는 못 해 먹고 어쩌다 어쩌다 정말
먹고 싶을 때 만들어 먹습니다

고향이 강원도냐구요?
아니오 아닙니다 저는 충청도 사람입니다
그럼 엄마가 강원도시냐구요?
아니오 엄마는 전라도 분이셨습니다

그럼에도 감자옹심이가 그리운 맛인 것은
아빠의 영향입니다

아빠는 경상도 분이시지만
직업이 도면 설계와 건축이셨기에
전국을 다니셨지요
하여 알게 된 음식입니다

옹심이 맛의 9할은 육수에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맛있는 육수에 간만 잘하면 되는
음식이기에 이 또한 실패해도 맛 없을 수 없는 음식이지요 감자를 구매한 김에 야채튀김도 같이 하기로 했습니다

재료는 ~ 디포리 다시마 통마늘
말린표고버섯 말린새우(보리새우)
청양고추 황태포(원래는 명태대가리)
양파는 껍질째 대파는 뿌리까지 통후추
감자 집간장 소금

먼저 육수를 만듭니다

육수는 ~ 디포리 다시마 통마늘
말린표고버섯 말린새우(보리새우)
청양고추 황태포(원래는 명태대가리)
양파는 껍질째 대파는 뿌리까지 통후추

20180601_171144.jpg

사진은 저것뿐이지만 실제 끓일 땐 튀김 하려고 준비했던 양파껍질을 더 넣었습니다

저는 양파껍질을 중국집에서 얻어 옵니다
깨끗이 씻어서 말려서 분쇄기에 갈아서
냉동실에 두고 찌게나 나물 무칠 때 넣어
먹어요 멸치와 말린새우도 갈아서 두고 드시면 좋아요

육수가 끓는 동안 감자와 양파 대파의 껍질을 까서 준비해 놓고 일단 옹심이에 쓸 감자를 먼저 강판에 갈아야 합니다

믹서기를 안 쓰는 이유는 친정엄마께서
생전에 재료가 철에 닿으면 음식맛이 덜 맛있다고 누누이 말씀하신 까닭입니다

10개의 감자를 강판에 가는 일은 정말 힘이 들어서 마직막 하나 남았을 때는 정말 울고 말았습니다 전에는 집에 사람이 있어
갈아 줬는데 막둥인 학교에 셋째는 여자친구 데리러 간다고 나가서 어쩔 수 없이 전부 혼자해야 했습니다 네~~그 후 몸살 났습니다 실제로요.

20180601_181212.jpg

다 갈았으면 면보자기나 삼베주머니에
넣어 꾹~~ 짜 줍니다 저는 삼베 주머니를 주로 사용하는데요 색이 저런 것은 염색을 해서입니다 한 때 제가 천연염색 하는 것이 취미여서 저리 물들였습니다

20180601_182209.jpg

건더기 따로 놓고

20180601_190716.jpg

꾹 짜 준 물은 10분 정도 놔 뒀다 윗물을
따라 버리고 아래 가라 앉은 전분과 건더기를 섞어 반죽하여 새알심을 만듭니다

20180601_191259.jpg

20180601_191331.jpg

셋째랑 그 남자의 여친인 수정이가 새알심을 만드는 동안 저는 감자와 당근과 양파와 대파를 채 썰고 청양고추를 다져서 부침가루와 물을 살짝 넣어 튀김 옷을 만들었습니다

20180601_192521.jpg

20180601_190918.jpg

옥수수기름 500ml 하나 사용했습니다
튀기기 시작하여 완성하였습니다
맛요? 어땠을까요? ㅎㅎ

20180601_173554.jpg

20180601_191949.jpg

20180601_194228.jpg

튀기는 일을 다 마치고 육수를 걸러
건더기 중 고명으로 쓸 다시마 새우 표고버섯을 꺼내 다시와 표고버섯을 채 썰고
대파와 애호박도 썰어 놓았습니다

20180601_183701.jpg

육수색이 저런 건 양파껍질 때문입니다
원래는 연하디 연한 갈색입니다

20180601_183644.jpg

20180601_200829.jpg

20180601_190654.jpg

야채튀김 먹는 동안 저는 감자 옹심이를 시작했습니다

육수가 펄펄 끓으면 준비된 감자새알심을
넣어 줍니다

20180601_195325.jpg

20180601_195759.jpg

감자 새알심이 익기 시작하면 이렇게 떠 오르기 시작합니다 익을 때까지 더 끓인 다음
다 익으면 집간장과 소금으로 간을 맞추고 대파 호박 후추가루를 넣어 조금 더 끓이면 끝입니다

20180601_201207.jpg

20180601_201412.jpg

완성 되었습니다

20180601_201839.jpg

맛은 울면서 만든 만큼 맛 있습니다
당연히...!!! ㅎㅎ

국물이 남으면 누룽지를 넣고 끓여 먹으면 또 다른 맛있는 세상에 눈을 뜰 것입니다
ㅎㅎ

사실 감자 가는 것이 너무 힘들어 국수를
만들 걸 후회 했습니다 그런데 국수는 그리운 엄마 맛이 아닌 제가 개발한 맛이라서 이번 콘님의 취지와 맞지 않아서 포기 했지만 집에 손님이 오시면 신랑은 꼭 마누라표 국수를 주문합니다

그것 조금 했다고 손에 물집이 생겼습니다

저는 음식물 분쇄기가 웅진에서 구입한 것과 싱크대 속에 넣는 것 2개가 있습니다

전에 청호에서 구입한 싱크대 속 분쇄기는
120만원 주고 구입하였으나 고장나서 A/S 신청하니 자기네 회사 명의만 빌려 준거라며 발뺌하였고 판매한 곳은 이미 없어져서 버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나쁜 삐리리들

작년에 이사 하면서 외국제품을 설치했는데 닭뼈까지 갈려서 더 좋습니다 가격도
절반이나 싸구요 음식물 버릴 일이 없어 편하고 매우 좋습니다 주부님들께 강추입니다 수질오염요? 걱정없습니다 한 달에 한 번씩 EM 넣어 주면 미생물이 깨끗이 해 줍니다

20180601_175926.jpg

이상으로 @corn113님과 @holic7님의
미션에 대한 결과 발표를 마치겠습니다

쫄깃한 감자옹심이 씹는 맛과 끈적하고 시원한 국물맛이 일품인 감자옹심이
해 드시겠다면 저처럼 강판 사용 마시고
믹서기에 갈아 하시는 걸 권장합니다

🎵🎶,,,,,오늘 이웃님들과 함께 듣고 싶은 음악은 '찰리 파커의 써머타임'입니다

■ Charles Parke ~ Summertime 여기를 클릭하면 음악이 나옵니다

🌵,,,,, 찰리 파커는 미국 태생의 알토 색소폰의 거장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재주연주가들 중 한 분이지요 존 콘트레인, 쳇 베이커, 마일즈 데이비스, 루이 암스트롱, 빌 에반스를 매우 좋아합니다

🍉,,,,,중요한 문학 협회의 시상식이 있어 참석하느라 인천에 갔다가 다시 어젯밤
신랑과 신랑친구부부와 함께 태백으로
내려왔습니다 원래는 진도에 가기로 했었는데 다음주로 미루고 이곳으로 왔지요
아.점 먹으며 밖에 나갔는데 여기도 밖은
매우 덥습니다 집이 최고예요

신랑은 산으로 산책 나갔다 오더니 튀김하라며 아카시꽃을 따 왔네요 예쁜 들꽃도
꺾어다 줬습니다 이곳은 아카시꽃이 이제사 피기 시작했습니다 아직 만개하기도 전이구요

20180603_124945.jpg

20180603_125958.jpg

사진 속 소주병은 알콜이 아닌 작년에
직접 따서 담근 야생산딸기액기스입니다
ㅎㅎ

Sort:  

큭.. 감자옹심이 맛있겠네요 ㅎㅎ
그나저나 고개를 살짝 돌리고 보는데, 나름 괜찮네요 ㅋㅋ

아이작님 안산 말고 인천대공원쪽으로
이사 오시면 한그릇씩 배달 가능한데
아쉽네요 ㅎㅎ

ㅋㅋㅋ 너무 멀어요 ㅠㅠ

그니까 이사 오시라니깐요 ㅎㅎ

인천논현동 정도 거리는 무난하겠죠? ㅎㅎㅎ

가지러 오시면 뭐~ ㅎㅎ

주부의 내공이 엿보이는 요리 실력이네요 ^^
음식은 정성이라는 말이 딱 떠오릅니다.
옹심이여도 국수여도 무조건 맛있겠습니다요 ㅎ
존 콜트레인 마일스 데이비스 ... 저랑 취향이 매우... 유사 하셔서 반가웠네요 ㅋ

그건 그렇지요
확실히 컨디션 안 좋은 날 요리하면 맛이
별루일 때가 많아요

재즈 좋아하시는군요
반갑습니다.

아이고 포스팅 하시려고 하루종일 사진찍고 음식준비하고 플러스 아카시아라니.. 더할나위없는 주말을 보내셨군요!! 요리 안하실거같은 인상이였는데 요리왕이셨군요...

요즘 사진 찍는 게 본업이 되었어요 ㅎㅎ

남들도 다 그렇게 말해요.
아예 집안살림은 안 하고 살 것 같다구 ㅎㅎ

어머낫
승화님
저는 경상도애서 20년을 살아서 그런가
감자 옹심이는 태어나서 한번도 먹어본적이 없네요.
ㅠㅡㅠ
눈으로 촵촵 먹고 갑니다 ㅋ

도시에서 감자옹심이 파는 곳이 잘 없더라구요 근데 맛 보시면 눈에 하트 뿅뿅 생겨요 ㅎㅎ

대단하십니다. 저도 도전할까 했는데 ㅋ
포기 직전입니다 !!
넘 맛있게 만드셨네요!!

그냥 재미 삼아서 시작했다가 몸살 났어요
평소에 안 하던짓을 하려니 저런 부작용이 생기네요 ㅎㅎ

요즘 이상하게 사진이 올라가더라구요 편집을 해서 미리 돌리고 올리면 됩니다 ㅎ 손이 많이 갈텐데 끄아 너무 먹고 싶네요

갤러리에서 편집하면 되는데
이번엔 넘 힘들어서 그냥 올렸어요 ㅎㅎ

이렇게 맛난걸 보게 되다니!!

드셔보셨군요

와 맛있을거 같아요~
최고네요!

땨라 하시진 마시고 사서 드셔요 ㅎㅎ

옹심이를 집에서요?
왜 이련 퍼포먼스를 ㅎㅎ
암튼 정성듬뿍 맛없긴 힘든 옹심이네요
태백 사시는군요
태성실비 잘 있나요? ㅎㅎ

우와
태성실비집을 다 아시고

승화님 고생하셨어요.
그래도 뿌듯하시지요?
예쁜 아드님과 여친에게 맛있는 옹심이 먹게해주셔서

아카시아 튀김 맛있는 상상이 모락모락 피어납니다.
행복한 6월 지내세요.

jjy님 유월이 정말 화창하게 시작했어요
님의 유월에 향기로운 날들을 드려요

감자 옹심이 정성이 엄청 들어가네요.
언젠가 도전할날 기대해봅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뇨.

님의 유월에 신나는 일들이 가득하길 기원해요

어우 강판으로 가는거 엄청 힘들던데 정성이 대단하세요 👍

아휴
그래서 권유는 못 해 드려요

아카시아 꽃송이를 통채 튀기면
눈 꽃송이 같이 이쁘더라구요..!!ㅎ
아카시아 꽃 향기가 울집까지 왔어여~♡

아카시는 결국 튀김 안 하고 설탕에 버무려 놨어요 너무 쬐끔이라 어떨지 모르겠네

비비~~~
그냥 한 번 불러 봤어요

감자 옹심이 들어만 봤지 실제 먹어본적 없는데 굉장이손도 만이가고 재료두 만구 정성이 만이 들어가는 음식이군요 그래서 그리 맛난가 봅니다 ㅎㅎ

수제비보다 소화도 잘 되고 맛도 좋아요
만들기가 힘들어서 좀 그렇지만요

감자옹심이가 손이 좀 가네요. 믹서기로 갈면 맛이 덜하긴 하니까요. 밀가루가 하나도 안 들어간다는 게 놀랍습니다.

밀가루 안 들어거도 엄청
쫄깃거려요 맛도 좋구 또 감자만 들어 가니까 소화도 잘 되고 좋은 음식이예요

강릉여행 갔을때 옹심이 그닥 맛이 앖었는데요
님의 옹심이 왜이리 맛있어 보이는 거죠ㅜ
국물이 진해 보여서 더 먹고 싶어요^^
수정씨 너무 이쁘시네요~아드님과 알콩달콩
옹심이 데이트!!건전하고 건강해서 강추^^
행복 가득한 저녁시간 보내세요~!!

사실 강릉은 맛있는 음식점 찾는 게 정말
어려운 도시예요 사람들도 불친절하구요

감자옹심이에 야채튀김까지 승화님 대단하세요^^
오늘 포스팅에는 셋째분이랑 여친님이 등장하셨네요 같이 하셔서 더 행복하셧을거 같아요ㅎ

재미가 더 있었다고 봐야죠
먹어 줄 사람들과 함께 만들어서요

감자 옹심이라는 말은 많이 들어봤는데, 이렇게 직접 만드는 건 처음 봐요.
엄청난 수고가 들어가는 음식이네요.
최근 제주도 메밀 수제비 만드는 것을 배워서 해먹어 봤는데, 만드는 과정이 그건 간편했거든요.
그래도 감자옹심이 너무 맛있겠어요.
옹심이를 씹을 때 삶은 감자 맛이 나는지 궁금해지는데요??^^

감자맛 과 쫄깃한 맛이 일품이예요.
만들기가 성가셔서 그렇지
건강식이예요

감자옹심이 육수가 생명이네요
시간이 많이 걸리고 어지간한 정성없으면 할수 없는일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고생한만큼 맛은 좋아서 다행이었어요
안 그랬음 또 울었지도 몰라요 ㅎㅎ

혹시 라면스프에 야채좀 넣고 옹심이를 넣어 끓이면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라면스프에 무우를 채썰어 폭 끓이다가 애호박좀 넣고 감자옹심이를 넣고 끓여도
맛날것 같네요 ㅎㅎㅎㅎ

그런데 요리 경연이 언제 마감이죠? ㅎㅎ

라면스프는 꿈에도 생각 못 했네요

다만

@hjk96님의 아이디어를 빌려와
신라면스프 새우가루 소금가루 후추가루를 섞어 삼겹살 구울 때 뿌려서 구워는 먹어요

6월 5일이고요 경연은 아닙니다.
가장 향수를 자극하는 음식이 수상할듯 하네요
경연이 아니라 수기에 가까울 듯

그렇겠네요
추억하는 음식이니....

<가장 향수를 자극하는 음식이 수상할듯 >
콘주부님...그냥 느낌가는 대로 하라면서요....ㅋㅋㅋ
이미 정해놓으셨다니...ㅋㅋ

홀릭님이 그리하실거라는....

감자를 강판에 가는 일이
정말 큰일 이죠
손도 아프고 팔도 아프고!

저도 어려서는
감자옹심이를 엄마가 많이 해 주셔서 많이 먹었던 그리운 음식입니다.
감자, 옥수수를 이용한 요리가 많이 있었죠.
저도도 한다면
옥수수로 요리를 해 보고 싶어요.
그런데 아쉽게도 옥수수 철이 아니네요. 냉동 옥수수는 있지만 . . . 냉동실 옥수수를 처리 해야 하긴 하는데 말이에요 ㅎㅎ

옥수수로는 어떤 음식이 나올까요
궁금해져요

도전해 보셔요.
아직 시간이 있는 걸로 알아요

아휴 강판에 감자 가는 걸 10개는 진짜
미친짓이었어요

그럴까요?
냉동 옥수수도 있고 말린 찰옥수수도 2대박 있어요.
지금 몇분 정도가 응모중인지??

아직 저만요 ㅎㅎ
아닌가?
콘님 블로그 가 보셔요.
아까 별 말씀들이 없으셨어요

ㅎㅎㅎㅎㅎ
그럼 우리 둘이서?

아마도요? ㅎㅎ

한분더 계십니다.
버터 간장밥 ㅎㅎ

혹시 올챙이 국수?
그러면 대박 입니다만

정선에서 먹었던 올갱이국수 맛있었는데요 콧등치기국수라고도 하던데요 그건 메밀로 만든다고 했던 것 같은데

정선에서 먹었던 올갱이국수 맛있었는데요

정말 정성 가득한 음식입니다. 맛이 없다면 이건 분명히 배신입니다! ㅎㅎㅎㅎㅎ 한입 후룩 먹어보고 싶네요!

옹심이 씹을 때 조심해야 돼요
잘못하면 입 데어요 ㅎㅎ

오 처음보는 음식이에요
맛이 궁금합니다 +_+

음~~
설명이 불가해서 어쩌나요
그냥 맛있어요 ㅎㅎ

보팅이벤트 당첨되셨습니다!
엄청난 정성이 필요한 음식이네요 감자옹심이라는 음식은 처음봤습니다 ㅠㅠㅋㅋㅋ


진짜 처음 보셨어요?
강원도에선 유명한 음식이예요
감자로 만들어서 소화도 잘 되고
육수만 맛있게 내면 맛도 보장 되는
웰빙음식이예요

보팅이벤트 고맙습니다

너무 대단하십니다~ 보기도 너무좋구요!^^

아휴
대단까지야 부끄럽네요.주부인데 ㅎㅎ

ㅎㅎㅎ 원래 주.부 가 제일 대단한겁니다!!^^

승화님 고생하셨습니다^^
직접 만들어보고 싶은 메뉴네요 ㅎㅎ
정성스런 포스팅 감사합니다 ^^

절대 강판에 갈지 말고 믹서기에 갈아서 하셔요 ㅎㅎ

며칠 맨붕인 일들이 좀 있어서 못 들렀네요
감사해요.
만드는데 정성이 엄청 들러가네요. ㅋ
정성만큼 맛은 아주 쥑이겠네요.
몸살 나지 않게 하세요. ㅋ
고급래시피 공개 감사합니다.

무슨 일이 있더라도
자존감이 떨어지지 않게요

넵^^
제가 맨탈은 갑입니다. 가끔 나갔다 와서 문제지
금방 들어옵니다.
요즘 중국이 절 못살게 굴긴 합니다만...
금방 지나가죠^^ ㅋ 무슨 대단한일 한다고 중국까지~~
그러게요. 괜찮네요 . 감사합니다.

다행이예요

감사합니다.
맨탈 확 살아납니다.^^

짱짱맨 호출에 출동했습니다!!

아니 그 시간까지 일을 하셨어요
죄송스럽게요

감자 옹심이는 처음보는군요. 아주 정성이 많이 필요한 음식이군요.^^
근데 무슨일이시길래 이렇게 정성스런 요리를 하신건가요?

아~~
콘님께서 그리운 맛 향수를 자극하는 음식을 만들어 보라는 미션을 주셔서 도전해
봤어요 ㅎㅎ

요리 솜씨 대단하십니다. 한 끼 식사를 위해 들어가는 노력이 장난아니네요. ㅎㅎ
다음 한 주도 즐겁게 보내셔요!

그래서
주말의 피자와 치킨은 주부사랑이라고
말씀 드렸어요 ㅎㅎ

어머나.. 정성도 저런 정성이 없네요.. 엄마의 사랑이 담겼는데 어찌 안맛있겠습니까??? 육수만해도 맛있는게 보이네요 ^^ 남편분 참 로맨틱하세요

옥자님 반가워요🤣

저 재료로 맛 없다면 이상한 거죠 ㅎㅎ

내집 신랑은 남의집 신랑이 안 하는 짓을 잘 하고 남의 집 신랑이 잘 하는 짓을 잘 안 해요 ㅎㅎ

아... 제대로네요~ 맛은 이미 보장된듯 합니다... ^^ 아 입에 촥 감기는 쫀쫀한 옹심이 생각나네요. 레시피가 올라왔으니 따라서 만들어 먹어 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웰빙음식이니 만들어 드셔 보는 것도
괜찮지 싶어요

아유...몸살 나실만 합니다.
슬슬~~하세요.
전 손 많이 가는 음식은 아예 안하게 돼요.ㅋ

저두 이제는 남이 해 주는 음식이 맛있어요
ㅎㅎ

승화님 감자옹심이도 맛나보이고
제가 사랑하는 아카시아도 넘 예쁘고...
그런데..
음식물 분쇄기에 넘넘 관심이 가네요
어떤 제품인지 살짝 공유해주세요
방금 음식물 쓰레기 10리터 봉투로 2개 내다어버렸어요
힘들어요..휴

010 3629 7610 명함이 집에 있어서
사장님 전화번호예요
인천 장수동 정승화씨 라고 하면 알랑가

진짜 편해요
가격도 저렴하고요

감자는 강판에 갈아야 제맛이죠. 믹서나 일반 쥬서기는 식감이 너무 다르죠. 저도 강판에 갈기 싫어서, .... 필땡스 쥬서기를 샀었죠. 식감이 강판에 가는 것과 거의 같은데, 설거지 꺼리가 너무 많아서 ... 왠만하면 강판에 갑니다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