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설] 소나기

in #kr3 years ago

처가에 간 아이들을 마중 갔는데...

지하철에서 내리자마자 소나기가 후두둑 ;;

뭐랄까 한치 앞을 볼 수 없을 정도로 내려서 우산을 써도 좀 많이 졌었습니다.


인생에서 소나기 같은 뭔가 역경?이 닥쳤을 때

좀 늦더라도 기다렸다 갈 것인가

아님 우산을 쓰거나 비를 맞더라도 늦지않도록 비를 맞으며 뛰어 갈 것인가

그냥 한번 맘 속으로 생각해 보고 잠을 청하려 하네요